Player

양동근(최배달) 

양윤호

2020-02-12     加载中

신화가 된 실화 | 2004년 여름, 최배달 그가 온다! | 2004년, 세상이 기억할 액션이 온다! | 한국인으로 태어나 조센진으로 살았던, 파이터로 기억될 이름... 최배달{나는 싸우는 것이 두렵다. 맞는 것이 두렵고, 지는 것이 두렵다. 싸우다 죽는 것보다, 불구나 폐인으로 살아남을까봐 더욱 두렵다. 바람의 소리가 들린다. 내 안에서 바람처럼 불고 있는 두려움과 공포의 소리.}  1935년 전북 김제. 마을 유지의 아들이었던 소년 최배달은 머슴 범수를 통해 택견을 배우며 강한 파이터의 꿈을 키운다. 그러나 독립운동에 연류된 범수가 자취를 감추고 스승을 잃은 배달은 비행사가 되기 위해 일본으로 밀항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항공학교에서 그를 기다리는 것은 상상을 넘어선 차별 뿐인데.

최신 한국영화
인기 한국영화
최신 업체